[1세] 걸음마가 더뎌요. 어떻게하죠?

첫돌 아가입니다. 걷기는커녕 잘 서려하지 않습니다. 걸음마 시켜보면 몇걸음 쫓아오다가 다리에 힘을 풀고 철퍼덕 앉아버립니다. 하다못해 옷입힐 때도 다리에 힘을 주질않아서 그냥 주저않아버립니다. 쇼파나 장식장을 잡고 옆으로 걸어다니기는 하는데, 그것도 잠깐 오래 서있으려 하질않습니다. 12kg 나갑니다. 먹는거 엄청 밝힙니다.무거워서 그런가여 어떤가여? 

생후 1세가 되면 아가는 어느 정도의 균형감각과 근력이 발달하여 혼자 앉고, 뒤집고, 기어 다니고, 결국에는 서서 뒤뚱뒤뚱 걷기 시작합니다. 일반적으로 생후 9~12개월이 되면 첫 걸음을 내딛고, 생후 14~15개월이 되면 혼자서 잘 걷습니다. 보통 늦게 걷는 아가의 경우 16~17개월 경에 걷는 아가들도 제법 많습니다.

어떻게 걷기 시작하나요?

아가의 겨드랑이를 아빠엄마의 두 손으로 받쳐주면, 아가는 곧잘 일어섭니다.  또한 겨드랑이를 살짝 들어 보면, 아가는 발 끝으로 땅을 힘주어 차면서, 마치 발길질하는 모습도 보입니다.5개월되면, 아빠엄마의 무릎 위에 세우면, 아가는 다리에 힘을 주면서 파동 치듯이 “깡총깡총”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뒤집고, 앉고, 기어다니면서 아가의 다리와 허벅지 근력 또한 증가됩니다.

8개월되면 가구나 벽잡고 설수 있습니다. 좀더 익숙해지면, 가구나 벽잡고 한발짝씩 옆으로 뻣뻣하게 걸으려고 합니다.

9~10 개월되면, 무릎을 구부리는 요령을 터득합니다. 그리하여, 서있다가 무릎이 굽혀지면서 털썩 주저앉습니다.

11개월되면, 혼자서 서기도하고, 쪼그리고 앉기도 합니다. 또한 아빠엄마의 두 손을 잡고 아장아장 걷게 됩니다.  좀더 익숙해지면, 엄마아빠의 도움 없이 혼자서 걷습니다.

어떻게 도와주면 되나요?

아가다리에 힘이 충분히 들어가서 서기 시작할 때, 간혹 눈만 꿈뻑이면서 울음을 터트리기도 합니다. 무릎을 구부려서 앉지 못해서 두려워하기 때문입니다. 아가가 혼자서 무릎을 구부려 앉을 수 있도록 도와주면 좋습니다. 방석을 깔고 안전하게 주저앉는 연습을 시키면 좋습니다.

아가의 두손을 아빠엄마가 잡고 서서히 걸어나가는 것도 좋습니다. 보행기에 관해선 논란이 많습니다. 일부에선 “오히려 보행기를 타면, 허벅지 근력과 균형감각이 늦게 발달한다”는 주장합니다.

아가가 울퉁불퉁한 곳을 자유롭게 돌아다닐 때까지 신발착용은 서두를 필요 없습니다. 오히려 맨발로 걷게 함이 다리근력과 균형감각에 도움이 됩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