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 딸] 말 안듣고, 짜증부리고, 자주 울기만 해요…

32개월된 girl입니다. 또래보다 말이 빠른편입니다. 요즈음 들어서 너무너무 말을 듣지 않고 짜증을 부리면서 울기도 많이 울어요.. 무언가를 하라고 하면 다음에, 있다가 지금 바쁘다고 하면서 핑게를 말합니다. 잠을 자다가 갑자기 일어나서는 옷을 갈아 입혀달라고 울고 떼쓰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아이랑 있으면 화가 날때가 많습니다. 왜 그럴까요?


3~4세 전후로 아가는 본격적으로 “왜?”, “이게 뭐야?”라는 단어로 끊임없이 질문하기 시작합니다. 이때 부터 사물과 환경에 대한 아가만의 세계관을 형성하기 시작합니다.

환경에 대한 ‘호기심과 도전의식’이 넘쳐나는 시기이지만, 동시에, 주변의 환경을 아가 자신의 의도대로 조절하고자 하는 과정속에서 생기는 ‘짜증, 분노, 좌절’을 경험하게 됩니다. 이것 저것 스스로 해보다가 잘 안되거나, 괜히 기분이 언짢은지 찡찡거리면서 땡깡도 부리겠지요.

아무리 아가의 언어발달이 빠르고, 똑똑해 보여도, 아가를 엄마의 눈높이에서 설득하려 한다면, 아마도 불가능 할 것입니다. 왜냐면, 아가는 여전히 “어린애”이기때문이지요.

우선, 차분한 마음으로 아가를 관찰해 보세요.

먼저 엄마가 목소리를 높이거나, 화를 내면서 아가를 꾸짖는 다면, 아가는 오히려 당황하면서 어쩔줄을 몰라합니다. 아가의 요구사항은 아가의 입장에서 보면 ‘지극히 정당한 요구’일 것입니다. 아가의 의도는 지극히 자연적이지만, 엄마의 입장에서는 퇴행하거나, 의존적인 습관을 만드는 것이 아닐까? 고민하게 됩니다.

우선, 심통부리게 된 원인을 찾아보세요. 뭔가 아가의 기분이 언짢게 하는 이유가 있었을 테니까요!!! 기분이 불편한 원인을 해결해주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웃으면서 되돌아 오기때문입니다.

아가의 기분전환을 시키면서, 약간의 타협(!)도 필요합니다.

가장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아가들은 “옷을 전부 갈아 입혀달라”고 떼를 쓴다면,  일단 먼저 아가 스스로 옷을 벗던지, 양말을 벗던지, 선제 조건(!)=당근(!)을 제안해보세요. 마치 놀이(play)하듯이요. 아마도 고개를 끄덕이면서 따라 올것입니다. 아직 ‘단순한 어린애’이기때문이지요.

아가의 고집을 모두 들어주면 안됩니다. 절반(50%) 정도만 들어주고, 나머지는 아가 스스로 해결할 수 있도록 타협(!)으로 아가를 유도하면 좋습니다. 엄마아빠의 타협하는 과정은 아가입장에서 보면, 아주 중요한 사회성 훈련(!)이 되기때문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