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세] 곧 동생이 태어나는데 두살 큰애가 변했어요. 어떻게 하죠?

지금 38주라서 둘째 출산 기다리고 있어요. 2주전부터 2돌 딸아이가 완전 떼쟁이가 되었네요.주말에 데리고 있을때 열감기와서 월,화는 어린이집 못 보내고 데리고 있었거든요. 수욜부터 오늘까지 아침마다 어린이집 안간다고 울고 “엄마~엄마~”하면서 완전 응석받이애기가 되었어요. 어린이집 다녀와서는 이유없이(이유를 정말 모르겠더라구요) 뒤집고 울고, 옷도 안벗고..심지어 울면서 바지에 오줌도 싸버렸어요.

그냥 울게 냅뒀어요. 달래주면 더 심하게 울어서요.. 한 10분 울더니..거짓말처럼 “엄마..00이 잉~하고 울었어요..””토끼야 안녕,곰아 안녕” 이러면서 또 쫑알쫑알 평소처럼 인형들한테 어린이집 다녀왔다고 인사하고 또 잘 노는거예요.

뭔가 스트레스는 많이 받는거 같은데,정말 어른들 말씀처럼 동생나오는거 다 알고 그러는건지..그럼 무조건 아이마음 읽어주고 다 받아줘야 하는건지..도무지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요!!!

 


 큰애의 심리는 이런거 같아요!!!

동생이 태어나기 1~2개월전부터 부쩍 큰애는 걱정스러워(!) 보입니다.  엄마의 임신한 배가 커질수록, 가족들이 출산에 대한 얘기를 주고 받을 수록, 큰애는 요구사항(!)이 많아지고, 약간 퇴행(!)하는 아가처럼 어리광을 부리게 됩니다.

이러한 행동은 정상적인 모습입니다.  애기처럼 행동하는 것은 “애기가 되었을 때의 엄마(아빠)의 반응을 확인하려는 호기심때문입니다.

그러므로, 큰애에 대한 변함없는 사랑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큰애에게 자신감 및 사랑에 대한 확신을 심어주어야 합니다.

이때에는 큰애를 느닷없이 어린이집에 보낸다거나, 변기훈련을 강압적으로 진행한다거나, 공갈젖꼭지를 갑자기 뺏는 등의 아가의 양육환경의 변화는 되도록 줄여야 합니다. 

큰애의 양육법은 이렇게!!!

큰애가 뱃속의 동생에 대해 관심을 가지므로, 엄마의 출산준비를 돕게 하세요.

아가용 침대나, 기저귀를 고를때 큰애를 데리고 다니세요.

“애기 이불은 이런 색깔로 할까?”
“이런 양말은 어떨까?”
“이런 장난감(딸랑이)는 어떨까?”

큰애한테 동생의 선물을 포장하게 하는 것도 좋습니다.

큰애에게 이렇게 참여하게 하는 것은 동생의 출생으로 인한 소외받는 느낌을 줄이고, 큰애도 동생을 기다리는 가족의 일부라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간혹, 큰애는 태어날 동생의 베게,이불,장난감이 모두다 자기것이라고 떼를 쓰기도 합니다.  이러한 큰애의 당혹스런(!) 행동을 혼내지 마세요.  일시적인 행동이므로, 한참후에 잘 댈래면, 양보하게 됩니다.

평소에 가지고 놀지 않던 장남감도 동생이 태어나면 빼앗길까봐 더욱 귀중하고 소중해 보이까요.

큰애를 따로 재우고 싶다면, 동생이 태어나기 전부터 미리 따로 재우는 연습을 시작하세요.  동생이 태어난후 큰애를 다른 방에서 재우려고 한다면, 큰애는 쉽게 소외감(!)을 느끼게 되고, 동생에게 화풀이(!)하려고 할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