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월] 너무 심하게 토해요 !!!

2개월 된 남아로 너무 심하게 토해요. 한번 토하면 코로, 입으로 넘깁니다. 9 번 정도 모유수유하는데 두 번 정도 토해요. 헉헉대면서 너무 무섭게, 안쓰럽게 토하는데 괜찮은가요?

018 copy
수유 직후 ‘꺼억’ 하며 트림하거나, 게우는 것은 매우 흔하며, 간혹 왈칵 토하기까지 합니다. 수유자세 및 요령으로 서서히 줄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체중증가 잘 이루어 지지 않고, 사래 기침을 할 땐 ‘위식도 역류’를 고민해 보아야 합니다.

위식도 역류(胃食道逆流)는 위에서 소화되던 우유가 식도를 통해서 구강으로 넘쳐나는(역류하는) 증상을 가리킵니다.  수유직후, 아가는 얼굴이 빨개지며 사래 걸리는 기침, 구역질을 하게 됩니다.

보통, 신생아의 3% 정도의 빈도로 역류가 발견되어 지며, 위식도 괄약근 (위와 식도의 중간에 있는 역류를 방지하는 근육)이 성숙하면서 70%에서 3개월 이내, 95%에서 1년 이내 사라지게 됩니다.

수유 자세와 요령에 신경쓰면 충분히 역류를 줄일 수 있습니다.

❶ 수유할 땐 아가 상체를 약간 세워서 먹이도록 하세요. 또는, 수유직후에도 아가를 상체를 약간 높이도록 하세요. 위의 그림처럼 상체가 약간 올라가도록 눕히는 것도 좋습니다.

❷ 수유 직후엔 되도록 트림을 시키도록 하세요. 수유중간에 삼킨 공기는 트림으로 배출이 되어야  토하지 않습니다. 특히 급하게 먹는 아가들의 경우, 공기를 많이 삼키게 됩니다. 그러나, 간혹, 삼킨 공기가 없을 때는 억지로 트림시키려하여도 트림이 안나옵니다.

❸ 급하게 먹는 아가의 경우, 수유 중간에 잠시 끊어(쉬었다가) 먹이세요. 급하게 한번에 모유 먹으려는 아가는 수유후에 게워내는 경우가 흔합니다. 아가의 눈치를 봐서 한템포 쉬었다가(1~2분) 가는 것도 요령입니다.

체중증가가 더디거나(체중이 전혀 늘지 않거나), 수유할 때 기침과 가래소리가 난다면 아무래도 병원 진료가 필요합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