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이유식먹고 나서의 수유간격은 어떤가요?

6개월 남자 아기입니다. 현재 하루에 2번 이유식을 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3시간 간격으로 수유(분유와 혼합)를 하고있는데요. 아침10시쯤 일어나서  수유를 하고  낮 1시에 젖먹는 시간이라, 12시 반쯤에 이유식을 먹이고 나머지 수유를 아기가 먹고 싶은 만큼 하고있습니다. 적당한 간격으로 하고 있는 건가요?
01-18

수유(이유식)시간의 모범답안은 없습니다. 불규칙한 간격으로 이유식을 찾을때는 당혹스럽기 마련입니다. 그러나, 오히려 이러한 아가들의 불규칙적인 식사 시간 및 간격은 아가의 입장에서는 지극히 정상적인 모습입니다. 특히, 밤낮이 바뀐다던지, 수면습관, 낮잠 습관이 불규칙한 경우에는 특히나, 이유식시간이 불규칙하기 마련입니다.

아가의 생활리듬을 억지로 바꾸려 하지 마세요.
대신, 아가가 언제쯤에 배고파하는지? 언제쯤에 유독 많이 졸려하는지? 아가의 리듬을 찾고, 아가의 리듬에 맞추어 주려는 엄마아빠의 관심이 필요하겠지요.

우선, 아가에게 규칙적인 수유(이유식) 리듬을 만들어 줄려면 잘 달래줄 알아야 하겠지요.

❶ 규칙적인 일정을 꾸준히 만드세요.  
매일 일정한 시간대를 정해놓고, 예를 들어, 아가 목욕을 시키던지, 가벼운 외출하는 등의 정해진 시간대에 아가의 활동을 만들어 주세요. 이러한 규칙적인 일정은 아가에게 편안함과 안정감을 심어줍니다. 동시에, 다음 일정으로 자연스럽게 넘어가겠지요.


❷ 잠은 충분히 재우세요.  
간혹, 아가들은 이유식을 먹다가 잠들기도 합니다. 마치 배부른것 처럼요…또는 이유식을 먹는 중간 중간에 끄덕거리며 졸기도 하지요.  모유수유하는 경우에는 후유를 되도록 많이 먹이는 편이 좋습니다. (모유속의 후유에는 고지방성분이 있어 아가가 포만감을 쉽게 느끼고, 잠을 푹자게 합니다) 만약, 아가의 빠는 힘이 약해서 중간에 멈춘다면, 수유하는 동안에 엄마는 적극적으로 유방 맛사지를 하여 모유의 후유성분이 흘러나오도록 하면 좋습니다.


❸ 아가의 리듬을 이해하세요.
  아가마다의 리듬은 각기 다릅니다. 현실적으로 예민하거나, 까다로운 아가의 경우, 규치적인 리듬으로 먹이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처럼 개성이 강한 아가(타고난 기질이 다르므로)에게 배고픈데 규칙적인 시간을 맞추기 위해 굶기거나, 배고프지도 않은데 억지로 먹이게 되는 경우, 아가는 우유(이유식)에 대한 거부감을 헛구역질, 구토의 모습으로 표현하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때로는 아가의 리듬(페이스)에 따라 우유(이유식)시간을 맞추어주는 편이 도움이 되기도 합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