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밤에 깨서 젖을 먹다가 자요. 그리곤 새벽에 깨요. 괜찮나요?

6개월 여자 아기입니다. 지난 주부터 하루에 1번 이유식을 시작했구요. 현재 3시간 간격으로 수유(분유와 혼합)중입니다. 밤9~10시쯤 자서 새벽 3~4시쯤 일어나서 젖을먹고 잠들고, 새벽6~7시쯤 일어나서 젖을 먹을먹고 잠들고  오전10시엔 완전히 일어나서, 이후 부터는 놀다가 3시간 간격으로 수유를 하고 있어요. 아가의 수면리듬은 괜찮은가요?

02-17 copy
정상적인 수면 습관 및 수유 모습입니다. 
생후 6~9개월 정도까지는 아가는 야간(밤중)에 2~3시간 간격으로 2~3회의 수유(모유 또는 분유)를 하게 됩니다. 동시에, 낮동안의 섭취량이 많아지므로, 야간에는 6시간이상 충분히 길게 잠을 잘 수도 있는 시기가 됩니다.

야간에 중간에 깨지 않고 충분히 잠을 잔다는 것은 ❶ 다음날의  낮동안의 활동을 위해서 충분한 휴식의 시간을 가진다. ❷ 생후 6개월전후로 경험하는 엄마가 옆에 없을 때 잠들기 힘들어하는 이별불안을 쉽게 극복해낸다. ❸ 낮동안의 이유식을 충분히 섭취한다의 의미를 가지게 됩니다.

또한, 아가를 돌보는 아빠엄마로서는 충분히 길게 잠을 잘수록, 육아스트레스는 감소하게 되겠지요.

우선, 수면중에 먹는 횟수를 줄이기 위한 요령은 다음과 같습니다.

 낮동안의  총섭취량을 늘리세요. 오전 이유식에 야채를 추가하고, 오후(4~6pm)이유식에 과일 및 곡류을 추가하고, 저녁에 좀더 영양소가 풍부한 곡류를 골고루 추가하세요.  낮동안에 아가가 놀때에 수시로 이유식을 간식처럼 숟가락으로 떠먹이세요. 하루 주간에만 총 6~7회이상 수유하면 좋습니다.(모유, 분유, 이유식횟수 포함)

물론, 시도때도 없이 먹이라는 뜻은 아닙니다. 되도록, 아가의 정해진 식사타임을 지켜주면서요.

 서서히 야간 수유를 줄이는 노력을 하세요. 야간에 먹이는 분유 및 모유량을 서서히 줄이세요. 또는, 야간의 수유간격을 서서히 늘리세요. 이러한 노력(!)을 사실 무척 힘든 요구사항(!)입니다. 왜냐면, 아가는 배고픈것을 잠시라도 참지 못하고 마구 울기 시작하기 때문입니다. 이때, 아가를 엎거나, 꼭 껴앉고 달래면서 억지로 달래게 되는데, 이마저도 1시간정도 지나면, 아가는 또 깨서 배고파 울게 되지요.

그리하여, 아가가 잠들기전에 배불리 먹여서 재우는 고전적인(!) 방법이 효과적이기도 합니다.

 아가의 성격(기질)을 존중하세요. 애쓰고 노력해도 아가의 밤중수유 간격을 조절하기 힘든 아가들이 있습니다. 우선 아가의 고집(!)을 존중해주세요. 자꾸 찾는데, 먹여주는 수밖에 없으니까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