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1학년 여자아이인데 성적호기심이 유별난 거 같아요! 어떻하죠?

 *  자녀의 호기심을 칭찬해주세요.


자녀의 궁금증을 모른척하지 마세요. 어떻게 그런 생각을 했어?” “글쎄, 그건 나중에 얘기하자!”
“그거 말고 다른 얘기하자.” 이런 대응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부모님의 꺼림직하거나 부정적인 태도를 자녀는 금새 눈치챕니다. ‘이런 질문은 해서는 안되는 거구나!!’하고 느끼게 되고, 더 이상의 성적호기심에 대한 질문하지 않습니다.

이때부터, 학교/학원에서 또래 언니/오빠를 통한 사교육(!)에 관심을 기울일 수 있습니다.

 

참 좋은 질문이구나!” “얼마든지 물어 보렴!”  “그것은 나도 잘 모르니, 책을 사서 같이 읽어 보자꾸나!”

 


*  개인 프라이버시(privacy)의 의미를 설명해주세요.


초등학교 1~3학년만 되어도 간혹 혼자 있고 싶어하기도 합니다. 또래 아이들과 친구사귀기 과정을 겪으면서 나름대로, 스트레스를 받기도 하며, 개인적인 휴식의 시간을 원하기 때문입니다.   간혹, 자녀는 자기들 방에 들어가 꽝 문을 닫고 엄마/아빠가 못 들어오게 막기도 하지요.


즉, 타인과 공유의 시간이 아닌, 개인적이고 격리된 시간의 필요성을 느끼게 됩니다.

 

마찬가지로, 신체의 일부분은 극히 개인적이며, 타인과 공유하지 않는 소중한 부분이라는 것을 이해시켜야 합니다.

 

초등학교 저학년(6~8세) 부터는 화장실 문을 닫고 혼자서 용변을 가리게 하여야 합니다. 또한 수영장/해수욕장 등의 가족놀이 행사에서도 수영복노출 이상아빠/엄마의 벌거벗은 모습은 보여주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신체의 성기와 관련된 부위가 은밀하고, 개인적인 부위이므로, 타인에게 함부로 노출시키면 안되는 소중한 부위라는 것을 느끼게 해주어야 합니다.

 

또한, 아빠/엄마를 비롯한 의사선생님을 제외한 그 누구도 자신의 신체부위를 접촉하거나, 만질 때는 거부해야 된다는 것을 느끼게 해주어야 합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