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월] 소리를 내며 웃어요.

2개월 여아입니다. 이상한 소리를 내며 웃고 있었습니다. 짧게 끅!끅!끅! 하며 입을 벌리고요. 요즘도 몇 일에 한번씩 웃곤 합니다. 다른 아이들은 배냇짓으로 미소만 짓는다고 하던데. 저희 아이도 배냇짓은 해요. 괜찮은가요?
029 copy
엄마와 아가의 애착 관계가 잘 형성되면, 아가는 소리를 내어 웃으면서 감정을 표현하게 됩니다. 또한 우렁찬 울음소리로 자신의 생리적 욕구(기저귀 갈아 달라거나, 우유 달라거나)를 표현합니다.
엄마-아가의 친밀한 감정 형성은 아가의 생리적 욕구 해결에서 시작됩니다.
엄마가 아가를 편안하고 돌보면, 아가-엄마와의 안정적 애착관계가 형성됩니다. 이런 애착관계는 아가의 인성발달에 매우 중요합니다.

아가는 엄마와 형성된 친밀한 신뢰관계(애착)를 바탕으로, 주변 사람과 엄마와 구별하게 됩니다.

즉, 아가는 자신의 생리적 욕구(배고픔,기저귀,심심함…)를 해결해주는 엄마를 향후 관계 형성의 기준점으로 삼게 됩니다. 생후2~6주가 지나면 낯선 사람보다 친근한 사람을 좋아합니다. 이때부터 타인(他人)가까이 오면 낯을 가리면서 유난히 힘차게 울게 됩니다.

아가의 감정 표현의 방법은 매우 다양합니다.

❶생후 한달된 아가는 짧은 소리를 내거나, 빤히 쳐다 보기도 하고, 유별나게 힘차게 울기 시작합니다.

부드러운 자극(소리)에 미소를 짓기도 하구요.

❸ 또는, 가볍게 눈을 맞추며서, “꺼억” “끼익” 소리를 내기도 합니다.

❹ 생후 2개월이 되면 모음 소리(“으”, “어”, “그윽”)를 자주 내며,   3개월이 지나면, 주변 자극에 따라 기분 좋은  소리(“히히익”)를 내기도 하고, 혼자 좋아서 방실 웃습니다.
배냇짓은 잠들면서 흔히 보여주는 가벼운 미소입니다. 출생 직후, 수면 중, 잠이 들 때, 잠 깰 때의 짧은  미소를 띄우면서 엄마아빠를 기쁘게 하지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