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돌] 짜증을 많이 내요?

정말 2주전까지는 우리애같은애없다며, 소심하고 낯가리는건 좀 있지만, 말잘듣고 이쁜짓잘하고~ 밥잘먹고 잠잘자고 너무 예뻣어요. 근데 정말 애가 어쩜이렇게 갑자기 돌변할수있죠 ㅠ ㅠ

 

잘놀다가도 지맘대로안되면 던지고 때리고 ..악쓰고 울고 이럴땐 건들이지도말라 .. 안지도말라 .. 장난감을줘도안되고 조아하는음식, 아이들의대통령이라는 뽀로로 사탕 마이쭈 아무~것도 안먹힘..정말 도를지나칠정도..

 

배고르다며 밥달래서 밥주면1~2번먹고 안먹는다하고 졸리다면서 자자고하면 성질부리고 뽀로로안틀어주면 화내고 ..자기가 원하는게 없으면(쥬스,과자) 정말 뒤로 나자빠짐..말끼도 다 알아듣고 자기표현도 다할줄아는 아이가 이러니 정말 돌겠어요 ㅠ ㅠ

4_01

짜증/성깔(temper tantrum)은 갑자기, 신경질적으로 떼쓰고, 울고 불고, 고집부리는 일시적인 행동을 가리킵니다.  한 번쯤 식당이나 쇼핑 마트매장에서 경험하게 됩니다. 그러나, 집에 돌아와서는 예전의 멀쩡한(온순한) 모습으로 돌아와서, 엄마/아빠를 헷갈리게 합니다.

이런 모습은 생후 2~3살 아가의 정상적인 모습입니다. 성격이 나빠질까 걱정을 많이 하지만, 이때의 성격이 굳혀지지는 않습니다. 단지, 아가의 이런 짜증을 좀더 원만하게 대처하기 위한 엄마아빠의 지혜가 필요하겠지요.

2세가 되면, 아가는 좀더 외부세계를 이해/접촉/표현하고 싶어합니다. 그러나, 충분한 표현이 되지 않아서, 스스로의 불만족을 표현하기 위해 짜증내고/떼쓰고/과격하고/폭팔하게 됩니다.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요?

 우선 침착하세요. 엄마아빠는 소리지르고, 떼쓰고, 발로 차고, 꼬집고, 바닥에 눕는 아가를 데리고, 밖으로 나가야 합니다.

아가의 행동에 무관심한 척 하거나, 무서운 눈길로 억압적으로 대처하면, 아가는 더욱 폭발합니다. 장소와 사람을 바꾸어서 대응하세요.  환경이 바뀌면, 언제 그랬냐는 듯하게 조용해 집니다. 뭔가 변화를 바라는 신호라고 생각하세요.

 아가에게 신경질을 부리지 마세요.  공공장소에서 떼쓰면, 좀 더 빨리 아이를 데리고, 장소를 벗어나세요. 다른 사람의 시선에도 자연스럽게 대처하세요.아가에게 화풀이하면 곤란합니다. 아가는 이때부터 위축되기 시작합니다.

 집에 돌아와서 차분하게 말하세요. 집에 돌아왔을 때 아가와 마주 앉아서, 차분하게 원하는 게 뭔지, 어디가 불편한지 차근차근 들어주세요.  아가랑 엄마/아빠랑 약속을 하는 시간을 만들어 보세요. 아가는 잘 따라가게 됩니다.

 아가를 짜증나게 하는 상황을 피하세요.  어린이집 생활 후 돌아와서, 원하는 TV시청문제로 짜증이 많다면, TV보다는 책/장난감 놀이로 바꾸어 보세요. 당분간 만이라도, 아가를 자극하는 상황을 센스 있게 피하는 것도 요령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