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개월] 애기가 참을성이 너무 없는것 같아요..

18개월아기입니다. 만약에 딸기 줄께~ 이렇게 말이 나오면 냉장고 앞에서서 엄청 칭얼칭얼 거리구여…씻고 짤라서 주는 그 과정을 절대 기다리질 못해요….배고프다고 징징거려서 밥주려고 하면 차리는 그 순간을 못기다려서 또 한참을 징징 거리고 울고 난리가 나구여…
왜이렇게 참을성이 없을까요? 제가 기다려 엄마가 금방씻어서 줄꼐~~ 이렇게 말해도 무조건 징징….

참을성은 시간을 두고 천천히 습득하게되는 품성입니다.  아가는 엄마/아빠 가족간의 감정(애정)의 반복적으로 주고 받게 되면서(교육/훈련의 과정) 참을성을 비롯한 사회생활의 기본적인 규칙을 느끼며 습득하게 됩니다.

보통 참을성은 원만하게 습득하게 됩니다.  그러나, 감정 표현을 원만하게 조절되지 않는다면, 아가는 공격적인/과격한 행동을 하게 되겠지요.

아가의 타인 및 외부에 대한 참을성은 나이게 따라 성숙하게 됩니다.

12~18 개월이 되거나, 첫돌이 지나면 아가는 엄마/아빠의 눈치를 알고, 때론 협조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하고, 때론, 독립적인 성향(!)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이때부터 떼쓰고 고집부리는 모습을 많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19~ 24 개월이 되면, 좀더 참을성을 보여줍니다. 예를 들면, 생일 촛불을 불 때, 촛불을 불어 끄기 전까지 기다리기도 합니다.  간혹, 화장실에서 엄마/아빠를 혼자서 잠시 기다릴 수도 있습니다.

웬지, 엄마/아빠의 손길 없이도 뒤에서 졸졸 잘 따라 옵니다.  이시기에는 금지/제한의 표현(하지마!!, 안돼!!) 보다는, 칭찬/긍정(잘했어요!!!,예뻐요!!!)의 칭찬이 도움이 됩니다.

또한, 또래/형제와의 장난감가지고 싸우기 시작하는 나이입니다.

25~ 30 개월이 되면, 언어발달이 진행되면서, 행동보다는 말로 자신의 감정/요구를 표현합니다. 계단을 오를 때, 혼자서 “조심해”하며 중얼거리기도 하구요. 집에서 엄마/아빠의 설거지를 돕거나, 식탁 준비하면서 그릇 옮기는 것을 도와주기도 하지요.

31~ 36 개월이 되면, 또래들과 장난감을 나누어서 놀기도 하고, 자기 순서를 기다리기도 합니다. 울고 있는 또래의 등을 만져주며, 달래는 시늉을 하기도 한다. 즉, 또래 집단 생활이 가능한 나이에 들어서게 됩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