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벌이 부모의 이별불안!!!

적지 않은 엄마들이 주간 근무 시간에 집근처의 보육시설에 사랑스런 자녀를 맏기고 출근합니다.

매일 아침마다, 늦잠을 즐기려는 지친 남편을 깨워 출근시키고, 자녀들의 아침밥을 간단히 챙겨 먹이고, 옷입혀서 어린이집 셔틀버스에 태워서 어린이집에 등교시킨 후, 직장에 출근을 하게 됩니다.

자녀가 건강하고 튼튼하게 자라주면 맞벌이 엄마의 행복은 출근후에 달콤하게 잠든 자녀의 모습처럼 따뜻하고 평온하게 느껴집니다.

그러나, 자녀가 고열이나, 기관지염의 증세인 기침, 콧물로 힘들어하게 되면, 맞벌이 엄마의 육아스트레스는 등뒤에서 야단치는 시어머니처럼 가슴이 철썩 무거워 집니다.

맞벌이 엄마도 아가와 마찬가지로 이별불안(Separation anxiety)을 경험하게 됩니다. 주로, 보육시설의 신뢰도에 대한 불안감, 주변의 맞벌이 엄마에 대한 평가불안감 등입니다.


보육 시설에 대한 신뢰불안(trust anxiety)을 경험하게 됩니다.

사실, 1~3세 아가의 인지발달에 따르는 이별불안을 엄마도 경험하게 되는 것이지요. 아가를 어린이집에 내려 놓고 직장에서 근무할 때의 뒷통수의 근지러움은 많은 상념에 빠지게 합니다.

‘육아시설에서의 보모선생님이 아가들의 식사는 제때 챙기는지, 또래 아가들끼리 어울려 노는데 자신의 아가만 왕따되어 혼자서 쭈삣쭈삣하진 않는지, 대소변 가리는데 실수한다고 방치되지는 않는지…’, 등등의 자녀에 대한 근심으로 초반에는 일손이 잡히지 않게 됩니다.

동시에, ‘어린이집 원장님에게 작은 선물이라도 해야 하는 것은 아닌지, 어린이집버스 운전사가 난폭하게 운전하는 것은 아닌지…’, 등등.. 자녀을 맡은 보육시설 선생님에대한 미덥지 못한 의심을 가지게 됩니다.

주변 시선에 대한 평가 불안(evaluation anxiety)을 경험하게 됩니다.

옆집, 윗집, 아랫 집 이웃은 맞벌이 엄마가 집에 없는 동안의 자녀에 대한 감시자가 되기 떄문입니다.

이웃집의 시선은 맞벌이 엄마에 대한 따뜻하고 동정심의 눈길이 아니라, 차갑고 빈정대는 감시의 눈길이 되기 쉽기 때문입니다.

‘옆집의 엄마는 직장에 다니는데, 그집 자녀는 영 엉망이고, 숙제도 제대로 안한다는 거 같다는 둥…’

이러한 불안한 감정은 자녀와의 이별로 인해 생기는 자연스러운 과정입니다.

어린 자녀들의 이별불안은 2~4주안에 극복이 가능합니다. 그러나, 맞벌이 엄마의 이별불안은 사실, 최소 6개월 이상이 걸립니다. 아니면, 직장을 관둬야 이별불안이 없이지기도 하겠지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