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개월] 갑자기 이유식을 안 먹어요???

11개월 남자아이입니다. 10일전쯤부터 밥을 먹질 않아요. 현재 모유수유중이구요. 몸무게는 한달 보름째 9.6키로예요. 반찬은 가끔 집어 먹기도 하지만, 밥과 섞어주면 도로 뱉어 냅니다. 요즘 아기 식탁에 앉아서 먹이구 있는데요. 손으로 주무르기만하고 밥은 버려요. 과일은 잘 먹는데, 요즘은 안주고 있구요. 국수를 삶아서 줬는데, 그건 또 먹더라구요. 어찌해야 될까요? 좋아하는 거라도 먹여야 할지? 며칠 밥을 안줘야 할지? 좀더 지켜봐야 하나요?01-13 copy

초반 이유식은 잘 되다가 2~3개월이 지나면, 간혹 이유식을 안먹으려고, 버튕기는 시간이 오면서 잠시 땡깡(!)이 늘기도 합니다.  특히, 6~12개월이 되면  느닷없이 이유식(고형 음식)을 삼키지 않으려고 합니다. 즉, 먹으면서 침을 많이 흘리고, 헛구역질 하고, 켁켁 사래 걸리기도 합니다. 특히, 싫어하는 음식인 경우, 유난히 혀를 내밀어서 뱉어내기도 합니다.

    왜 그럴까요?

영유아기의 시기는 새로운 식단의 맛과 질감을 느끼는 시기입니다. 특히, 음식을 먹은 후 혀를 내밀면서, 얼굴을 찡그린다거나, 침을 흘리면서 고개를 돌리면서 자신만의 좋아(선호)하는 식단을 표현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아이들이 정말로 엄마가 정성껏 준비한 식단이 맘에 안들어 거부하는 것인지?, 아니면 단지 단순하게 엄마와의 새로운 놀이 처럼 거부하는 행동을 보이는지? 매우 혼돈스럽기도 하구요.

아가가 특정 음식에 대해서만 거부를 한다면, 이는 정상적인 모습입니다.

아가가 이유식을 삼키기 위해서는 입술을 넓게 벌리고, 혀를 내밀어서 목젖으로 밀어넣는 조화로운 구강운동이 자연스러워야 합니다. 특히, 말이 많아지고, 수다스러워 질때, 이유식을 먹으면서의 삼키는 연습과, 입술과 혀를 이용한 발성연습을 동시에 하려는 경향이 있으므로, 평소보다 고형식을 먹이는 동안에 장난(!)도 많아 지고, 시간도 오래걸리고 아가와 실랑이(!)를 많이 하게 됩니다.

이렇게 해보세요!!!

 먼저 지칠떄까지 놀아주세요.  실컷 놀아주어야 이유식 시간에 잘 먹게 됩니다. 이유식 초반에는 새로운 음식에 대한 호기심으로 아가는 잘 받아 먹으면서 협조적입니다. 그러나, 곧 2~3개월이 지나면, 아가는 쉽게 지루함을 느끼게 됩니다.

특히, 이유식시간을 엄마와의 놀이시간(!)으로 생각해서 실랑이를 벌이면서 즐거워 합니다. 그러므로, 이유식 시간전에 충분히 놀아주어야 합니다.

 식단을 바꾸어 보세요. 한번에 여러 식단을 만들기 보다는 하루에 한가지 씩만이라도 식단을 새롭게 한다면, 아가의 이유식시간을 즐겁게 하겠지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