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의 성교육] ‘나도 아기를 만들 수 있나요?”

“물론 지금은 안된단다!!!”


어른인 아빠/엄마와 6~8세 자녀의 몸이 다르다는 것을 알려줘야 합니다.   아가는 아직 몸안의 아가집(자궁)이 아직 준비가 안되었고(딸), 성기(고추)가 아직 안 자랐다고 두리뭉실하게 설명해주세요.

 

또한, “아기를 만드는 일은 아빠/엄마처럼 결혼을 하고서 만드는 거란다.” 라는 결혼의 의미도 강조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육체적인 성행위 자체보다는 애정관계가 바탕이 된다는 것을 차근차근 설명해 주어야 합니다.

 

똘똘한(!) 요새 아이들의 이어지는 질문은 ….

” 그럼 중학교 다닌는 큰 언니는 아기를 가질 수 있나요?”

” 왜 아빠는 아기를 만들 수 없나요?”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