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아기 애착이 잘 형성 안된걸까요?

10개월 여아입니다. 좀더 어릴때는 심하게는 아니지만, 남자 보면 낮가리고 울고 하더니 지금은 전혀 낮을 안가려요. 집에 손님이 놀러오면 엄마는 쳐다도 안보고 손님한테 달라붙어서 안아달라고 졸라요. 특히 친정엄마는 떨어질려고 하지 않아요. 다른 집에 놀러가도 엄마인 저한테 안 옵니다. 밤에 잘때만 엄마를 찾아요. 엄마인 제가 덜 안아줘서 그런가요? 엄마를 안찾으니 애착이 덜행성 됐나 걱정되요..^^;

정상적인 아가의 모습입니다. 아가마다의 애착관계 형성의 과정과 표현정도는 다르기 마련입니다. 
아빠,엄마의 유전적인 기질의 영향을 받기때문이지요. 유난히 무덤덤하고, 순한(!) 아이들이 있기 마련입니다. 혼자서도 잘 놀지만, 유독 호기심이 많아서 새로운 환경과 사람을 더욱 좋아하는 셈이지요.

엄마와 아가의 애착관계를 살펴보면, 몇 가지 특징이 있습니다.

첫째, 아가는 생존을 위한 음식(우유), 따뜻한 환경(보온)의 필요성때문에 본능적으로 엄마에 집착하게 됩니다. 이때, 엄마는 충분한 음식(모유/우유), 따뜻하고 편안한 환경을 아가한테 보장해주게 되어, 아가는 엄마에 대한 신뢰(애착)를 얻게 됩니다.

둘째, 아가는 본능적으로 입으로 빠는 욕망(sucking desire)이 있습니다. 즉, 흔히 말하는 ‘구강기(oral period)’의 행복의 중심은 빨고자하는 행위이므로, 유방(유두)를 빠는 행동을 통해 만족하게 됩니다.

셋째, 아가는 본능적으로 매달리는 습성(cling habit)이 있습니다. 엄마의 유방을 통해 음식(우유), 따뜻한 환경에 만족한 후에도 엄마(보호자)의 품에서 매달리게 됩니다.

넷째, 아가는 자궁 회귀의 본능이 있습니다. 아가를 꼭 싸주거나 껴안아 줄때, 마냥 행복해 합니다. 빨고, 매달리고, 꽉 웅크리는 모습은 아가마다 다양한 속도로 표현됩니다. 엄마의 반응에 따라서 아가의 빨고, 매달리고, 웅크리는 모습의 정도도 다르기때문이지요.

첫째의 성향은 우유의 섭취를 통한 일차적인 생리적 욕구충족의 단계이지만, 둘째,셋째,넷째 특징은 우유섭취와 상관없는 엄마에 대한 애착행동입니다. 비유를 하자면, 의식주를 해결하고 난 후의 사회,문화 활동처럼, 아가만의 독특한 ‘애착 행동’을 보여줍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