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개월 딸]아이가 습관처럼 자주 토해요.

31개월 딸아이가 아가때부터 자주 토하고 했습니다. 그게 습관이 되어버린건지 요즘도 가끔 사래 걸리거나, 양치할때 제가 살짝 건드리면 자기가 기침 몇번해서 토해버려요. 억지로 토할려는 느낌이 더 강합니다. 또 먹을때 음식물을 입안에 담고 오래오래 씹어용.갑자기 2주전부터요.

평소에 밥빼고는 다른군것질을 하지 않은 편입니다. 단것을 시러해서 과일도 단건은 안먹고요. 그래서 밥을 주는데 밥을 먹이는데 한시간정도 걸립니다. 그것도 달래고 화내고 또 달래고 반복입니다. 어떻게 해야하는지 가르켜주세요. .ㅠㅠ매일매일 전쟁입니다. 가끔 뱉는것도 문제구요.

밥이 오면 맨처음부터 안먹은다고해서, 그럼 치운다고 하면 또 울고불고 난리예요. 왜그럴까요?

우선, 아가의 체중을 비롯한 영양상태는 무난한지 살펴보아야 겠지요. 또한 편도(목젖)주위의 염증이 있는지 확인 먼저하는 편이 좋습니다.

삼키는 인후(목젖주위)가 예민하거나 불편할때, 콧물이 목젖뒤쪽으로 흐르는 후비루증상이 있다거나, 간혹 토하거나 (헛구역질하며) 게워냅니다. 삼키는 목젖주위 점막이나 근육이 쉽게 긴장되어 반사적으로 게워냅니다.

이유식 시기(6~12개월)에는 흔히 게우고 토합니다. 유동식(죽)에서 고형식(된밥)으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흔합니다. 아직 삼키는 과정이 익숙하지 않기때문이지요. 이때 아가는 혀로 음식을 내뱉거나, 고개돌리며 거부하기도 합니다. 헛구역질, 사래걸리고, 침을 흘리기도 하지요.  새로운 음식에 적응하는 과정입니다.

말문이 트이는 시기(18~24개월)에 아가는 목젖주위 감각의 불편을 느끼기도 합니다. 소리를 많이 지르거나, 울면서 떼쓰는 아가를 달래면서 먹이다가 흔히 토하기도 하지요.(오래 울면 울수록 공기를 많이 삼키게 되고, 쉽게 헛구역질하게 됩니다.)

목젖부위가 예민하여, 삼키는데 불편(연하곤란)한 아가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 덩어리보다는 갈아만든 죽, 우유를 좋아합니다.

* 식사시간이 30분이상 걸리고, 오랜 시간 씹습니다.

* 식사도중에 자주 답답해합니다.

* 기침하면서 음식을 게워냅니다.

* 침을 많이 흘리면서 음식을 질질 흘립니다.

* 음식을 먹거나 삼킬때 숨을 잘 참지 못합니다.

* 목소리가 거칠고 허스키합니다.

* 기관지염, 기침 가래가 오래갑니다.

즐거운 식사시간으로 만들어 주세요. 매끼니마다 새로운(!) 식단으로 시도해보세요. 예민한 아가는 호기심도 많은 편입니다. 매번 새로운 음식에는 거부감(!)이 덜 할것입니다. 또한, 식사시간을 변덕스럽게(!) 바꾸거나, 식탁의자의 높이거나(낮추거나) 환경변화(!)를 주면 좋습니다.

군것질(간식)거리를 먹여보세요. 군것질을 잘 먹는 아가들이 제때 밥도 잘 먹습니다. 군것질은 혀의 운동과 목젖의 연하(삼키는)운동을 연습하는 셈이지요. 아이스크림을 빨아먹으며 혀끝의 운동이 자연스러워지고, 젤리나 껌을 씹으면서 혀로 입천장까지 움직일수 있게 됩니다. 결국, 씹고 삼키는 연습을 하게 하는 셈이지요.

무엇보다도 인내심이 필요합니다.  밥상앞에서 재촉하기보다는 아가의 기분에 맞춰주는 것이 필요하겠지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